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4-16 15:52:01
기사수정


▲ 제13회 부산국제화랑아트페어(2024 BAMA) 루나미술관 부스 작품 `평화(終戰)` 앞에서, 현대미술가 이삼술(Lee,Sam-Sool) 작가.


뉴스부산art=폐막을 앞둔 제13회 부산국제화랑아트페어(2024 BAMA, 4월 11~14일) 마지막날 오후, 국내·외 150개 갤러리 4천여점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 루나갤러리 부스 앞.


▲ 뉴스부산art=무심코 버려지는 서적, 신문 등 폐지를 재료로 실험적 작품을 선보였던 현대미술가 이삼술(Lee,Sam-Sool) 작가. 사진=루나갤러리 작업실.


무심코 버려지는 서적, 신문 등 폐지를 재료로 실험적 작품을 선보였던 현대미술가 이삼술(Lee,Sam-Sool) 작가가 올해 전시에 선보였던 작품 '평화(終戰)'에 대해 "전쟁이라는 이 야만적인 상황이 끝나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이 작가는 비행기와 잠수함 등 낡고 녹슨 모형 장난감이 박제된 듯한 흥미로운 소재와 구성으로 관람자의 주목을 받았다.


▲ 뉴스부산art=이삼술(Lee,Sam-Sool) 현대미술가의 작업실. 권총과 폭격기 등 살상과 파괴의 도구들이 낡고 녹슨 `고철덩어리`로 치환(置換)하는 작업을 통해 `전쟁종식`의 의지로 나타나고 있다. 2024.4.14.


현대미술가(現代美術家) 강경호 KANG GYEONGHO 작가는 "이삼술(Lee,Sam-Sool)은 지구촌이 처한 전쟁 공포의 위기에 빠지면서 '평화(終戰)'를 화두(話頭)로 본격적인 작업 구상에 들어갔다. 그는 폭격기(爆擊機) 어뢰잠수정 권총 등 살상(殺傷)과 파괴(破壞)의 이들 도구들을 '알루미늄'이란 소재를 통해, 낡고 녹슨 '한낱 고철덩어리'로 치환(置換)하는 과정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암울(暗鬱)함과 공포(恐怖), 비탄(悲嘆)과 절망(絶望)이 난무(亂舞)하는 '검정의 사각 공간'에 가두어진 작품을 통해 '문명(文明)의 가장 잔인(殘忍)한 야만적(野蠻的) 순간(瞬間)'의 아픔을 잊어버리고, '전쟁종식'(戰爭終)의 의지를 담아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강경호이야기 = 7월 끝자락, 코끝 스치는 토마토의 향
  •  기사 이미지 Story of KANG GYEONGHO = 자장 곱빼기 한 그릇
  •  기사 이미지 강경호이야기 = 잠시 쉬었다 가렴
최근 1달간, 많이 본 기사더보기
국립산림과학원, 한지 제조 과정의 지식과 기술 현장설명회 '모하메드' UAE 대통령 취임 이후 첫 국빈 방한 대한민국과 아랍에미리트연합국 간 공동성명(2024-5-29) 부산시 1차 추경 1조 2천627억 원 편성...도시 역량 강화 중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