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0-16 23:15:59
기사수정

▲ Story of KANG GYEonGHO = 등나무 열매와 썩덩나무노린재



▲ 강경호이야기=썩덩나무노린재 한마리가 등나무열매 껍질에 딱붙어 수분을 채우고 있다.




강경호이야기


'등나무 열매와 썩덩나무노린재'


주렁주렁 달린 등나무 열매가 바닥에 닿을 듯 치렁치렁 열려있다. 썩덩나무노린재 한 마리가 등나무 열매껍질에 딱 붙어 수분을 채우고 있다. 똑똑한 휴대폰 갤러리 기능이 더위가 시작되던 지난 7월의 이웃 풍경을 '이날의 스토리'로 담아냈다. 곧 이 가을 지나 겨울 오면 무덥던 날을 그리워할지도 모를 일이다.


October 16, 2022

Story of KANG GYEONGHO

강경호(contemporary artist)



Kang GyeongHo, Situation-223

- www.newsbusan.com/news/view.php?idx=9425



[덧붙이는 글]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대표적인 사과 해충인 '노린재류'는 주로 국내 사과 과수원에 발생하기 시작해 최근 10년간 발생 과수원 비율이 전체의 45.5%에 이른다. 주요 노린재류로는 생육기(4~5월)부터 수확기(11월)까지 피해를 주는 '썩덩나무노린재' 등이 있으며, 피해를 본 사과는 피해 부위가 움푹 들어가고 중앙에 구침 자국이 있으며, 시간이 지나며 과육이 스펀지처럼 된다. 출처:농촌진흥청(2019-05-14)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간, 많이 본 기사더보기
우승 확률=한국 36%, 이란 30.9%, 카타르 16%, 요르단 9.5% 대한축구협회, 아시안컵 24년만의 역전승 "호주전의 기록들" '죽음의 조'였네...한국과 요르단, 1일 결승 진출 놓고 격돌 부산시·시의회, 가덕도신공항 경쟁력 강화 위한 전문가 토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