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0-16 23:15:59
기사수정

▲ Story of KANG GYEonGHO = 등나무 열매와 썩덩나무노린재



▲ 강경호이야기=썩덩나무노린재 한마리가 등나무열매 껍질에 딱붙어 수분을 채우고 있다.




강경호이야기


'등나무 열매와 썩덩나무노린재'


주렁주렁 달린 등나무 열매가 바닥에 닿을 듯 치렁치렁 열려있다. 썩덩나무노린재 한 마리가 등나무 열매껍질에 딱 붙어 수분을 채우고 있다. 똑똑한 휴대폰 갤러리 기능이 더위가 시작되던 지난 7월의 이웃 풍경을 '이날의 스토리'로 담아냈다. 곧 이 가을 지나 겨울 오면 무덥던 날을 그리워할지도 모를 일이다.


October 16, 2022

Story of KANG GYEONGHO

강경호(contemporary artist)



Kang GyeongHo, Situation-223

- www.newsbusan.com/news/view.php?idx=9425



[덧붙이는 글]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대표적인 사과 해충인 '노린재류'는 주로 국내 사과 과수원에 발생하기 시작해 최근 10년간 발생 과수원 비율이 전체의 45.5%에 이른다. 주요 노린재류로는 생육기(4~5월)부터 수확기(11월)까지 피해를 주는 '썩덩나무노린재' 등이 있으며, 피해를 본 사과는 피해 부위가 움푹 들어가고 중앙에 구침 자국이 있으며, 시간이 지나며 과육이 스펀지처럼 된다. 출처:농촌진흥청(2019-05-14)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