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20 23:59:27
기사수정

뉴스부산=부산시는 15분 생활권 조성을 위한 부산 어린이복합문화공간의 대표 모델 ‘부산시청 들락날락’ 개관식을 20일 오후 2시, 시청 1층 로비에서 개최했다공휴일을 제외하고 상시 개방하며, 운영시간은 평일은 9시~19시, 주말은 10시~18시까지 운영한다.


시에 따르면 ‘부산시청 들락날락’은 시청사 1층 로비 992㎡에 놀이, 독서, 디지털체험, 학습 등의 기능을 담은 첨단기술과 문화가 접목된 신개념의 놀이터로 아이와 부모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미래지향적 부산 어린이복합문화공간이다.


공간은 ▲이벤트/북/플레이/영어 등 놀이와 독서가 가능한 ‘창의력 공간’ ▲미디어아트전시관, 3D 동화체험관, LED 미디어월, VR 실감공간 등 디지털 체험을 통해 무궁무진한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상상력 공간’ ▲AI강좌, 코딩과정 등의 다양한 미래기술 교육과 원어민이 진행하는 영어놀이 등을 할 수 있는 ‘학습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 뉴스부산=15분 도시 구현을 위한 부산 어린이복합문화공간 ‘부산시청 들락날락’ 9월 20일 개관. 사진제공:부산시


특히, 총길이 18m의 몰입형 디지털 체험공간인 ‘미디어아트 전시관’에서는 모네, 고흐, 클림트 등 인상파 화가의 명화 작품과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 중인 미디어아티스트 강이연 작가의 작품, 미디어아트 작품 ‘웨이브’로 유명한 ㈜디스트릭트의 ‘트로피컬 정글’도 감상할 수 있다.


3D 실감형 동화체험관에서는 메타버스 세상이 펼쳐진다. ‘세상에서 가장 큰 도서관’과 ‘공룡세계 탈출 대작전’이라는 콘텐츠를 동화구연 선생님과 함께 만져보기도 하고 그 속으로 들어가 볼 수도 있다. 대상은 유아와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이며, 오는 26일부터 부산시청 들락날락 홈페이지(library.busan.go.kr/openlib)를 통한 사전 예약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9월 24일~25일에는 개관을 기념하는 ‘들락날락 어린이 축제’를 개최한다. ▲주말 ‘들락날락’을 찾은 가족 방문객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하는 포토 부스 ▲각각의 시설들을 이용하고 도장을 찍어오면 기념품을 주는 스탬프 랠리 ▲디지털 타투, 원어민과 함께하는 영어게임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민들이 더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15분 생활권 내에서 누릴 수 있도록 2030년까지 부산시 전역에 들락날락 촘촘하게 조성하겠다”며, “대표 시설인 ‘부산시청 들락날락’에서 온 가족이 함께 문화예술을 향유하고 특별한 체험을 누리는 행복한 시간을 갖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http://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KangGyeongHo, FLOW-2205-13(About I'm not used to it) Kang GyeongHo, FLOW-2205(About 'I'm not used to i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