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07 23:51:35
기사수정



뉴스부산=부산광역시교육청은 내년부터 관내 중학교 171교 가운데 138교(80%)는 1학년 1학기 자유학기제 운영을, 33교는 교원수급 등의 어려움을 고려하여 자유학년제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앞서 시교육청은 지난 8월중에 관내 중학교 171교를 대상으로 2023학년도 자유학기제 운영 희망 계획을 조사했으며, 자유학기제 운영 방식으로 ▲1학년 1학기 자유학기제 운영 ▲1학년 2학기 자유학기제 운영 ▲자유학년제 운영 중 학교가 자율적으로 선택해 운영하도록 했다.


2016년에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는 1학년 1개 학기 동안 일제식 시험을 치르지 않고 학생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다양한 자유학기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해 진로를 탐색하는 것으로, 교과 수업은 학생 참여형 수업으로 운영하고 과정중심 평가를 실시한다. 


2018년 교육부의 자유학년제 확대 시행 방침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자유학년제 운영을 확대해 왔으며, 2021년부터 전 중학교에서 자유학년제가 전면 시행됐다. 


향후 2025년 적용 예정인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는 자유학기제가 1학년에서 1개 학기로 운영되며 운영 시수도 170시간에서 102시간으로 조정된다. 


시교육청은 ‘2022 개정 교육과정’ 적용을 앞두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3년에는 학교 희망에 따라 자유학기제를 운영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2023년부터 80%이상의 학교가 자유학기제 운영을 희망함에 따라 2024년에는 전 중학교에서 자유학기제 운영이 정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http://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KOREA강경호이야기M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