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25 01:12:20
기사수정


▲ Story of KANG GYEonGHO=골목길 걷다 보면(2022.6.25)




뉴스부산ART=강경호이야기



골목길 걷다 보면


골목길 걷다 보면

마주하는

화분들

문 앞 가지런히 핀

꽃들

그러다

걷다 보면

어느새

가까이

마주하는

여유


June 25, 2022

Story of KANG GYEONGHO

강경호(contemporary artist)




▶관련이야기

강경호이야기 = 밑동 은행나무

www.newsbusan.com/news/view.php?idx=9331

강경호이야기=인위가 만든 예술이라는 헛것

www.newsbusan.com/news/view.php?idx=8420

강경호이야기 = 우리 동네 아저씨

www.newsbusan.com/news/view.php?idx=8261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