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4-24 18:50:32
기사수정

[독서] 지난 '한국-대만-중국서 발간된 '장자(莊子)' (1)'에서 소개한 서울에서 발간된 박삼수 옮김, 『장자 쉽고 바르게 읽는 고전』에 이어, 이번 글에서는 대만에서 발간된 『신역 장자독본(新譯 莊子讀本)』과 국에서 발간된 『장자금주금역(莊子今注今譯) 최신수정판』상·하권에 대한 내용을 간단하게 소개한다.


다만, 책의 '표지 날개' 또는 '수정판서(修訂版序)' 부분을 번역 소개하는 정도에 그치는 것으로 책의 내용은 각자 독서를 통해 사유(思)의 지평을 넓혀가기를 권한다.


'장자(莊子)' 편성은 내편 7편, 외편 15편, 잡편 11편으로 총 33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장자(莊子)'는 중국 전국시대 사상가로 이름은 주(周), 도가 사상의 중심인물로, 유교의 인위적인 예교(禮敎)를 부정하고 자연으로 돌아가자는 자연철학을 제창하였다.


대만 대북시, 황금횡(黃錦鋐) 주역,『신역 장자독본(新譯 莊子讀本)』



▲ [독서] 대만 대북시에서 발간된 황금횡(黃錦鋐) 주역,『신역 장자독본(新譯 莊子讀本)』. 강범호 독서가




▲ 신역 장자독본(新譯 莊子讀本) 목차




국 북경, 진고응(陳鼓應) 역,『장자금주금역(莊子今注今譯) 최신수정판』상·하권


▲ [독서] 중국 북경에서 발간된 진고응(陳鼓應) 주역, 『장자금주금역(莊子今注今譯) 최신수정판』 상·하권. 강범호 독서가



▲ 장자금주금역(莊子今注今譯) 최신수정판 상·하권, 목차 및 수정판서(修訂版序)



'수정판서(修訂版序)' 번역




▲ 『장자금주금역(莊子今注今譯) 최신수정판』 상·하권, 수정판서(修訂版序)` 번역. 강범호(독서가)





글. 강범호 (독서가)





뉴스부산

http://www.newsbusan.com





관련기사

[독서] 한국-대만-중국서 발간된 '장자(莊子)' (1)

http://www.newsbusan.com/news/view.php?idx=7090




[덧붙이는 글]
[독서]개인적으로 중국 고전인 장자(莊子)의 글을 좋아했다. 여기에 소개한 책들은 맏사위가 선물해 준 특별한 인연으로 인해 '한국-대만-중국'에서 발간된 책을 두루 독서하는 행운을 안았다. 이들 서적은 ▲서울에서 발간된 박삼수 옮김, 『장자 쉽고 바르게 읽는 고전』, ▲대만 대북시에서 발간된 황금횡(黃錦鋐) 주역,『신역 장자독본(新譯 莊子讀本)』, ▲중국 북경에서 발간된 진고응(陳鼓應) 역,『장자금주금역(莊子今注今譯) 최신수정판』상·하권이다. 등산의 초보자가 무모하게 도전한 에베레스트산의 최정상에 오른 듯, 장거리 마라톤의 풀코스를 마침내 완주한 특별한 기쁨을 안겨주었다. 이전에 우리나라 작가 김윤식의 『혼신의 글쓰기 혼신의 읽기』라는 혼신소설과 개정증보판 『김윤식 서문집』을 독서했는데 책의 어디엔가에서 마음에 와닿는 글귀가 있어 메모하여 책상머리에 붙여두고 있다. "한 권의 책을 읽는 일은 운명(運命)의 만남과 흡사(恰似)하다." 글.강범호(독서가)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블랙마리오-최철주-뉴스부산배너
감자탕=1러시아총영사축사
최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부산시, 6급 이하 공무원 인사발령 (2022.1.26.자)
  •  기사 이미지 강경호이야기 = 최철주 <나팔꽃 2021-g-back>
  •  기사 이미지 부산교육청, 돌봄 ‘우리동네자람터’ 21곳(기존9,신규12) 선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