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5-17 17:15:14
기사수정


▲ 5월 17일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뉴스부산=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오전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 참석 "앞으로는 국가유산을 발굴, 보존, 계승하는 동시에, 더욱 발전시키고 확산하는 ‘미래 지향형’ 체계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지난 2월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문화재청의 이름이 국가유산청으로 바뀌어 새롭게 출범한 것을 대내외에 널리 알리고, 새로운 국가유산 체계를 도입함으로써 국민이 행복한 국가유산을 만들겠다는 것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됐다.


▲ 5월 17일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 5월 17일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오늘은 ‘문화재’라는 오랜 이름이 ‘국가유산’으로 바뀌는 역사적인 날이라면서 그동안의 문화재 관리는 유산을 보존하는 데 집중하는 ‘과거 회고형’이었다면 앞으로는 국가유산을 발굴, 보존, 계승하는 동시에, 더욱 발전시키고 확산하는 ‘미래 지향형’ 체계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가유산을 세계에 널리 전하고 알리며 80억 세계인과의 문화적 교감을 확대해 대한민국을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국가유산의 대상과 범위도 크게 넓히겠다고 밝히면서, 무형유산은 기능 전수라는 좁은 틀에서 벗어나, 풍습, 민속, 축제를 비롯한 우리 민족 고유의 삶의 모습을 총체적으로 담게 하고, 전국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유산도 이제 국가유산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 5월 17일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이어 윤 대통령은 국가유산은 그 자체로 우리 민족의 정체성이라면서 국가유산을 우리 사회 발전의 동력이자 국민의 삶을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문화자산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청년들이 국가유산을 함께 발굴하고, 배우며 즐길 수 있도록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데 더욱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출범식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 최종수 성균관장, 이원 대한황실문화원 총재 등 국가유산 관련 단체 인사를 포함해 700여 명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배용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으며, 일제강점기 및 6·25전쟁 중 국가유산을 지켜낸 간송 전형필 선생과 차일혁 경무관의 후손도 행사에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 5월 17일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한편, 대통령실은 이날 출범한 국가유산청은 문화재의 명칭과 관리체계를 시대변화·미래가치·국제기준을 반영해 문화·자연·무형유산으로 개편하고, 국민 편의를 높이는 다양한 국가유산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인 ‘전통 문화유산의 미래 문화자산 도약’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강경호이야기 = 7월 끝자락, 코끝 스치는 토마토의 향
  •  기사 이미지 Story of KANG GYEONGHO = 자장 곱빼기 한 그릇
  •  기사 이미지 강경호이야기 = 잠시 쉬었다 가렴
최근 1달간, 많이 본 기사더보기
국립산림과학원, 한지 제조 과정의 지식과 기술 현장설명회 '모하메드' UAE 대통령 취임 이후 첫 국빈 방한 대한민국과 아랍에미리트연합국 간 공동성명(2024-5-29) 부산시 1차 추경 1조 2천627억 원 편성...도시 역량 강화 중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