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1-16 19:41:03
기사수정

▲ KANG GYEONGHO, Calligraphy, 공(2014), 종이·먹.



강경호이야기


' 공 '


'빌 공(空)'의 '공'을 한글로 썼다. 한때는 채워가는 기쁨으로 달려간 적이 있었다. 대부분의 시간들이었으리라. 하나 하나 부족하고 모자라는 부분을 메꾸어가며 보충해가는 즐거움 말이다. 그런데 어느 순간 비움이 채워짐이란 걸 어렴풋 짐작하게 되었다. '공'이 채움과 다른 것은 버리고 비어낸다는 것의 어려움이다.


November 16, 2022

Story of KANG GYEONGHO

강경호(contemporary artist)



▶강경호이야기 = 요즘도 가끔 갤러리에 갑니다

-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8189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